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8.7℃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17.6℃
  • 맑음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17.5℃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6.0℃
  • 구름많음거제 19.3℃
기상청 제공

광역의원

송성환 전북도의원, 일 생활 균형 위한 아동정책 촉구

도의회 농산경위 설문조사 결과, 코로나19 나홀로집에 아동 19%

URL복사

 

(TGN 전북)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의 전북 일 생활 균형을 위한 아동정책 실태 설문조사 결과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부모 돌봄 없이 ‘나홀로 집에’ 있었던 아동 및 청소년이 19%로 적지 않게 나타났다.


송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전주7)은 설문조사 결과를 인용 발표하며 일 생활 개선을 위한 자녀양육 정책과제로 근로시간 단축 등의 노동환경 개선과 아동수당 확대를 강조했다.


설문조사는 20대에서 50대의 도내 거주 0세 이상 18세 이하 아동 양육 가정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온라인 및 오프라인 설문지를 통해 실시됐으며, 표본으로 회수된 317부가 조사에 사용됐다.


설문은 0-18세 아동 생애주기에 따라 정부와 지자체별로 시행 중인 아동정책을 임신·출산, 영유아, 아동·청소년 정책으로 구분하여 진행됐다.


송 의원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성의 비경제활동 인구가 증가했는데 사회적 인식개선과 유급돌봄휴가 등을 통해 여성에게 전가되는 돌봄 책임을 분담할 수 있는 사회적 재구조화가 필요하다”면서 조사 배경을 설명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아동돌봄 질문에 ‘가정에서 (부모가) 직접 돌봄’이 44%에 달했지만, ‘돌봐주는 이가 없어 부득이하게 아동만 홀로 있었음’도 19%로 나타나 학교생활 공백으로 적지 않은 아동 청소년이 돌봄 공백 상태로 나타났다.


임신준비 지원정책으로는 ‘건강보험 임신·출산 진료비(국민행복카드)’에 대한 일 가정 양립의 도움 정도가 4점 만점 중 3.39점으로 높게 나타났고, 자녀 양육을 위해 필요한 영유아 정책으로 아동수당 확대(34%)와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환경 개선(34%)이 비슷하게 선호됐다.


송성환 의원은 “2020년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지역별 일·생활 균형 지수에서 전북이 100점 만점 중 47.4점으로 낮게 나타났다”면서 “일 생활 균형의 포용정책이 요구되며 코로나 상황에서 다양한 욕구를 반영한 아동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TGN 포토뉴스



Tg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