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5.4℃
  • 맑음강릉 32.0℃
  • 구름조금서울 36.3℃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9.8℃
  • 흐림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3.6℃
  • 흐림제주 30.2℃
  • 맑음강화 34.2℃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3.0℃
  • 흐림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청와대/행정부

박성일 완주군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수소특화 국가산단 건의

URL복사

 

박성일 완주군수가 18일 완주 수소경제 현장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강하게 건의했다.

박 군수는 이날 완주 수소산업 현장을 방문한 이 대표를 환영한 후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 클러스터와 함께 국내 수소상용차 산업과 수소 전주기(全周期) 밸류 체인이 구축된 수소 시범도시에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당 대표 취임(12일) 이후 첫 지역 현장방문 일정으로 전북을 찾은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새만금방조제 준공 기념탑과 ㈜명신 군산공장을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현대차 공장과 완주수소충전소, 일진하이솔루스(주) 등 완주지역 수소산업 현장을 둘러본 뒤 테크노밸리 제2산단 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 예정부지에서 ‘수소경제 현장 청년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방문에는 김도읍 중앙당 정책위의장과 정운천 도당위원장, 이종성 전북동행국회의원 등이 함께 했으며, 전북에서는 송하진 도지사와 학계, 수소산업 전문가, 청년 창업가 등이 참석했다.

박 군수는 “수소경제는 한국판 뉴딜 중 그린뉴딜 정책의 핵심 분야이고, 완주군은 수소상용차 산업과 수소 저장용기 산업의 중심지”라고 전제,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 등 정부 주도의 대규모 수소산업 프로젝트 추진이 꼭 필요하다”며 당 차원의 지원을 호소했다.

박 군수는 또 “완주군에는 현대차와 일진하이솔루스 등 약 40여 개의 관련기업과 KIST 전북분원 등 7개소의 연구기관이 집적화되어 있다”며 “수소 생산과 저장, 운송, 활용 등 모든 주기의 산업군이 밸류 체인을 형성하고 있는 것도 완주만의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완주군은 새만금 그린수소 생산과 수송 분야의 친환경 상용차, 수소 시범도시의 공동주택 연료전지 사용 등과 연계해 수소특화 국가산단을 조성할 경우 ‘섹터 커플링(Sector Coupling)’을 통한 탄소중립 도시 구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섹터 커플링’은 분야별 산업이 서로 연계·결합하는 것으로, 인프라와 저장 가능한 에너지(수소)를 이용해 발전과 난방, 수송 부문을 연결하는 시스템을 뜻한다.

완주군은 이미 수소시범도시로 지난 2019년 말에 지정돼 수소연료전지를 통해 생산된 전기와 열을 400여 세대의 공동주택에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해 가고 있다. 또 수소 생산기지에서 수소충전소까지 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수소버스의 단계적 도입을 추진하는 등 교통과 인프라 관리, 특화기술까지 연계하는 ‘수소사회 구현’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자정보

TGN 포토뉴스



Tg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