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9.5℃
  • 맑음강릉 15.4℃
  • 박무서울 12.7℃
  • 구름조금대전 10.8℃
  • 구름많음대구 10.6℃
  • 구름많음울산 15.5℃
  • 구름조금광주 14.9℃
  • 맑음부산 18.5℃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9.5℃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4.9℃
  • 구름많음경주시 13.2℃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사람들

고창에서 소리 배운 유희경씨

URL복사

고창군 동리국악당 출신 소리꾼이 전국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 판소리 성지 고창을 빛냈다.

 

고창군에 따르면 유희경(38·한국판소리보존회 용인수지지부장)씨가 지난달 22일 열린 ‘제31회 대구국악제 전국국악경연대회’에서 영예의 대통령상을 수상하며 명창의 반열에 올랐다.

 

유씨는 명인부 판소리 부문에 참가해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사 전달력, 표현력이 뛰어나다. 특히 진양조(판소리에 쓰이는 가장 느린 장단)와 계면성음(슬프고 애절한 느낌을 주는 음색)의 표현이 우수하며 판소리의 깊은 멋과 맛을 잘 살렸다”고 찬사를 받았다.

 

유씨는 고창 아산면에서 태어나 1991년 동리국악당이 개관하고 판소리 진흥과 후학 양성을 위해 신설된 동리국악교실에서 처음 판소리를 접했다.

 

이후 스승 조소녀 명창의 지도와 어머니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끊임없이 소리에 정진해 1996년 개천예술제 중등부 장원을 시작으로 전국대회에서 6차례 장원을 차지했다.

 

또 18세에 조소녀 판소리연구원으로 동초제 심청가 완창 발표회를 했으며, 중앙음악극단 춘향 주역을 맡았다. 이외에도 한국·가나 수교 30주년 초청공연 등 많은 공연에도 참가해 판소리를 세계에 알리는데 공헌했다.

 

고창군은 판소리 사설 6바탕을 집대성한 동리 신재효 선생의 얼이 살아 숨 쉬는 고장으로, 현재에도 판소리전수관에서 100여명의 미래 꿈나무들이 전통국악을 배우고 있다.

 

기자정보

TGN 포토뉴스



Tgnews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