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3.1℃
  • 구름조금서울 25.3℃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5.6℃
  • 박무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3.7℃
  • 흐림부산 21.9℃
  • 맑음고창 22.6℃
  • 제주 22.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2.7℃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마마무 '화사', 데뷔 6년 만인 오늘 첫 미니앨범

마마무 화사 "'마리아'는 스물여섯살 내 눈물과 땀 결정체"

(TGN 전북) '마리아(Maria)'는 스물여섯의 제가 일기 쓰듯 기록해왔던 감정을 담아낸 앨범이에요. 제가 그동안 흘렸던 눈물과 땀들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죠."



그룹 '마마무' 화사가 데뷔 6년 만인 29일 오후 6시 첫 솔로 미니앨범 '마리아'를 발매한다. 앞서 화사는 지난해 솔로 데뷔 싱글 '멍청이(twit)'로 음원차트를 휩쓸었다.


1년4개월 만에 발매하는 이번 앨범으로 솔로의 입지를 굳히겠다는 각오다. 타이틀곡 '마리아'에 이허 수록곡 '와이(WHY)', 'LMM'에도 직접 참여하며 솔로 아티스트로서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화사는 이날 앨범 발매 전 소속사 RBW를 통해 "그동안 살면서 이렇게까지 열정을 쏟아낸 적이 없었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지긋지긋하게 집착하고 아프도록 사랑했어요. 그래서 이 앨범은 앞으로도 내겐 오랜 시간 동안 기억에 남는 아주 특별한 앨범이 될 것 같아요."


어렸을 때부터 신나면서도 슬픈 노래가 삶과 닮아있다고 생각했다는 화사는 "'멍청이'도 그렇고 '마리아'도 그렇고 신나는 비트 안에 슬픔이 묻어있다"고 소개했다.


"개인적으론 후크(hook)로 넘어가기 전 '뭐 하러 아등바등해 이미 아름다운데'라는 부분을 굉장히 좋아해요. 그 부분이 킬링 파트이자 감상 포인트이죠"라면서 "실제로 이 부분에서 울기도 많이 울었는데 위로와 힘을 주는 에너지를 느꼈어요. 이 감정들을 곱씹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노래가 되길 소망한다"고 설명했다.


무엇보다 화사는 이번 앨범을 "마치 기도하는 것처럼 '항상 내 마음에 솔직해지자'라고 생각하며 작업을 시작했다"고 부연했다. "그리고 노래를 들었을 때 느껴지는 본능적인 감각에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화사는 노래는 물론 랩까지 소화할 수 있는 '만능 보컬리스트'로 통한다. 댄스 실력까지 겸비했다. MBC TV '나 혼자 산다'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자연스럽고 친근한 매력을 선보여왔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나 콘셉트에 대해 "요즘 현재의 내 모습에 대해 사색에 잠겨있는 시간이 많았는데 '정말 갈수록 태산이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기대는 점점 높아지고 항상 그 이상을 해야 한다는 나의 채찍질에 정신적으로 많이 위태로울 때도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따라 "이 앨범에서 나의 어두운 면들을 충분히 유쾌하게 잘 담아냈으니 다음엔 좀 더 가벼운 마음으로 들을 수 있는 아무 생각 없이 그저 신나고 즐거운 노래를 하고 싶다"고 바랐다.


솔로 활동을 기다려왔을 팬들에게 한마디를 청하자 "정말 긴 시간들이었다"고 운을 뗐다. "아프다고 일어나기가 싫을 때, 조금은 쉬어도 되겠지 하고 안일한 마음이 들 때 팬분들을 생각하면 늘 정신이 번쩍했다"면서 "그리고 늘 내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줬다"고 돌아봤다.


"팬분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을 늘 마음에 새기고 열심히 준비했어요. 이 앨범에 담은 나의 진심이 팬분들에게 잘 전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사진 = RBW 제공)


[뉴스출처 : 김영일기자]

TGN 포토뉴스



Tgnews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