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4.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1.2℃
  • 광주 20.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2.3℃
  • 제주 21.2℃
  • 맑음강화 25.9℃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0.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광역의원

나기학의원, ‘OCI 군산공장 지원 촉구 건의안’ 대표발의

(TGN 전북) 경영위기에 처한 군산 OCI 공장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는 건의안이 도의회에서 발의됐다.



24일, 전북도의회 나기학(군산1)의원이 대표발의한 ‘OCI 군산공장 지원 촉구 건의안’은 해외 경쟁기업에 비해 과도한 전기료 부담에 따라 가격경쟁력을 상실한 OCI 군산공장에 대해 전기료 감면 또는 이를 위한 공정개선 지원을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나기학 의원은 “지엠 군산공장 폐쇄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라 심각한 경제 위기에 직면한 군산지역에 OCI 군산공장마저 가동축소에 나서며 지역에 또 다른 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면서 건의안 발의배경을 설명했다.


2008년부터 군산에 터를 잡은 OCI는 주력 생산품이었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이 생산 공정에서 전기이용 과정이 상당한 부분을 차지해 생산원가의 30%를 전기료로 부담해 왔다.


독일과 중국 등 경쟁기업과 비교해 과도한 전기료 부담은 제품가격 경쟁력 상실과 매출 하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됐고 결국 폴리실리콘 사업 대부분을 중단해야 하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게 나 의원의 주장이다.


나 의원에 따르면, 글로벌 경쟁사인 세계 1위 기업 독일 Wacker 사의 경우 생산과정의 전기료를 각종 기금이나 부과금 등의 형태로 면제받아 실질적으로는 지역 전기요금의 25% 수준의 전력료만 사용하고 있다.


또 다른 경쟁사인 중국 신생기업 TBEA, Dago 사는 지방정부 보조금 등으로 세계 최저 수준의 전기요금과 원가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폴리실리콘 시장의 치킨게임에서 최근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했다.


중국 업체의 저가공세에 밀려 국내 1위 태양광 소재 기업이었던 OCI는 지난해 영업손실이 1천807억원으로 적자 폭이 커지면서 결국 지난 2월 태양광용 폴리실리콘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OCI는 지난 5월 말부터 또 다른 폴리실리콘 시장인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사업을 재개하여 가동 중에 있으나 태양광용 폴리실리콘보다 더 높은 순도를 내기 위해선 더 많은 전기를 쓸 수밖에 없어 원가부담이 큰 상황이다.


나 의원은 “어렵게 재개한 반도체용 폴리실리콘 사업마저 곧 철수할 수도 있어 지역 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기료 인하 혹은 부과금 면제와 공정개선 지원을 정부에 간절히 바란다”며 정부에 호소했다.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채택된 건의안은 청와대와 국회,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등에 보내질 예정이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TGN 포토뉴스



Tgnews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