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24.8℃
  • 구름많음서울 30.1℃
  • 흐림대전 24.4℃
  • 대구 22.2℃
  • 울산 20.7℃
  • 흐림광주 21.4℃
  • 부산 20.6℃
  • 흐림고창 22.2℃
  • 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8.1℃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19.9℃
기상청 제공

광역의원

김이재 도의원,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촉구

골든타임 내 도착률 증대와 구급차량 사고 발생 감소에 효과적 주장

(TGN 전북) 전라북도의회 김이재(행정자치위원회, 전주4) 제372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중앙관제식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을 제안해 눈길을 끈다.



김이재 의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체 소방공무원 중 구급대원 수는 226명, 구급차는 18대 늘었지만, 도착 시간은 평균 8분대에 정체돼있고 골든타임 내 도착률은 2017년 51.2%에서 2020년 4월 기준 48.6%로 오히려 감소했다.


또한, 도내 구급차량 사고 발생 현황 중 신호위반에 의한 사고가 전체의 16.7%로 절대 낮은 수치가 아니며, 현행 교통사고처리특례법에는 긴급 자동차 교통사고에 대한 면책 규정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모든 책임을 운전자가 져야 하고 소방공무원의 안전도 위협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즉각 개선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구급차량이 응급환자를 병원에 이송할 때 차량 위치를 GPS로 추적해, 교차로를 지날 때 자동으로 녹색신호를 부여하는 방식의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 도입을 제안했다.


김이재 의원은 “타 시도의 경우 시스템을 도입해 도착 소요 시간을 절반 이하로 줄였다.”라며 “전라북도 역시 도민의 안전과 생명보호를 위해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TGN 포토뉴스



Tgnews특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