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0℃
  • 흐림서울 25.8℃
  • 구름조금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조금광주 25.4℃
  • 맑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5.6℃
  • 맑음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3.1℃
  • 구름조금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기획전시 이성자展 개막

URL복사

(TGN전북)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이 2020년 첫 전시로 전을 개최한다. ‘FOCUS’시리즈는 20세기 한국 미술사에 영향을 끼친 거장들을 매년 1명씩 선별하여 소개하는 전시로, 첫 번째 주자는 바로 이성자(李聖子, 1918~2009) 화백이다.



이성자 화백은 33세가 되던 1951년에 프랑스로 유학을 떠났으며, 폴 고갱·아메데오 모딜리아니·호아 미로 등 기라성 같은 작가들이 거쳐 간 아카데미 그랑드 쇼미에르(Académie de la Grande Chaumiére)에서 정식 미술 교육을 받은 신여성이었다. 그녀는 붓을 잡기 시작한 이후 생을 마감하는 직전까지 약 60년 동안 회화, 판화, 모자이크, 테피스트리, 도자기 등 14,000여 점에 이르는 방대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이 화백은 국립현대미술관에서만 네 번의 개인전을 갖는 등 한국과 프랑스에서 인정받는 화가로서 대한민국 보관문화훈장과 프랑스 예술문화공로훈장 오피시에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그런 그녀의 예술혼을 기리기 위해 현재 진주시는 진주시립이성자미술관을 설립하고 운영 중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성자 화백의 1980년대 이후 작품을 집중 조명한다. 이 시기의 작품들은 ≪지구 반대편으로 가는 길≫, ≪우주≫ 시대 연작들로서 하늘과 우주에 축제처럼 펼쳐진 환상적인 빛깔의 힘으로 관람객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특히 이들 작품은 이성자 화백이 엄마로서, 작가로서, 이방인으로서 짊어졌던 짐을 내려놓았다는 평가를 받는 작품들이어서 인생의 시련을 예술로 승화시켰다는데서 특별한 의미를 갖는다.


미술관 관계자는 “우리에게 예술이 어떤 의미인가라는 질문에 이성자 화백의 작품은 ‘초탈(超脫)’이라는 단어로 해답을 준다. 인생이 어려움을 마주쳤을 때 예술이 돌파구가 된 것”이라고 언급하며, “한국현대미술사에 중요한 족적을 남긴 이성자 화백이 대중적으로나 학술적으로 재조명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뉴스출처 : 남원시립김병종미술관]

TGN 포토뉴스



Tgnews 인터뷰

더보기